유럽연합이 7일 발표한 하계 경제전망보고서는 코로나19 억제가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유럽연합과 유로존국가의 올해 경제위축정도가 예상보다 훨씬 심각하고 내년 경제회복도 느리게 전개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유럽과 유로존 경제가 2020년 각각 8.3%와 8.7%씩 위축되고 2021년은 5.8%와 6.1%씩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유럽연합은 5월, 유럽연합과 유로존 경제가 올해 7.4%와 7.7% 위축되고 내년에는 6%와 6.3%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보고서는 각국이 3월 중순부터 엄격한 방역조치를 실시하면서 올 2분기는 가장 엄중한 경제손실을 겪게 되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5월과 6월 데이터를 살펴보면 최악의 상황은 이미 지나갔고 경제는 하반기부터 회복조짐을 보일 것이다.

보고서는 또한 유럽 각국이 거의 모두 코로나 영향을 받았지만 각국 경제시스템이 가진 충격파 방어 능력과 회복 속도가 확연히 다르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