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26일 성명을 통해 미국이 홍콩 관련 문제와 관련해 중국 관리에 대해 비자 제한 조치를 실시하는 것에 결연히 반대하며 중국은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단호하게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중국은 미국의 잘못된 방법을 결연히 반대한다.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 사무는 중국 내정이므로 외부 세력의 어떠한 개입도 용납하지 않는다. 국가보안법 제정은 중앙정부의 권력과 책임이자 국제적으로도 통용되는 실천이다. 홍콩보안법이 겨냥하는 것은 국가 안보를 심각하게 해치를 극소수의 행위와 활동이고, 오직 홍콩이 더욱 완비된 법률 체계와 더욱 안정적인 사회 질서를 가지도록 할 것이며, ‘일국양제’와 홍콩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

성명은 또 중국 정부가 홍콩을 다스리는 법률 근거는 중국 헌법과 홍콩 기본법이지 ‘중·영 공동성명’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되면서 ‘중·영 공동성명’ 중에 규정된 영국과 관련이 있는 권리와 의무는 전부 이행 완료됐다면서 미국은 ‘중·영 공동성명’을 인용해 홍콩 사무에 대해 왈가왈부할 어떤 법률 근거도, 어떤 자격도 없다고 일침했다.

성명은 미국이 즉각 잘못을 바로잡고 관련 규정을 철회하며, 중국의 내정간섭을 중단할 것을 권고하고, 중국은 계속해서 확고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단호하게 수호할 것이라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