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중국 측 관리에 대해 비자 제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특파원 공서(公署) 대변인은 27일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미국에 “즉각 잘못을 바로잡고 홍콩 사무 및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패릉(覇凌·따돌림, 괴롭힘)’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특파원 공서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 측이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특구의 고도 자치를 ‘훼손’했다고 비방한 것은 흑백을 전도하는 것이자 자신을 기만하고 남도 속인 것”이라면서 “중국정부보다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전면적이고 정확하게 실행할 성의와 의지가 강한 사람은 없고, 중국정부보다 홍콩의 번영과 안정, 홍콩 시민의 민생과 복지에 많은 관심을 가진 사람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콩 관련 국가보안법 제정은 ‘일국양제’ 방침을 유지하고 완비하는 중대한 조치이며, 홍콩이 혼란과 곤경에서 벗어나도록 추진하고, 장기적인 안정을 실현하는 근본적인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300만 명에 가까운 홍콩 시민들이 ‘보안법 지지’ 서명 캠페인에 서명했고, 128만 명이 넘는 홍콩 시민들이 ‘미국 등 외부 세력의 간섭 반대’ 온라인 서명에 참여했다면서 관련 법 제정이 순조롭게 추진되면서 홍콩 사회는 먹구름이 물러가고 재출발하는 서광을 맞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중국정부가 홍콩 관련 국가보안법을 제정하는 결심 및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하는 결심도 확고 부동하다. ‘일국양제’ 방침을 관철하는 결심도 한결같고, 모든 외부 세력의 홍콩 사무에 대한 간섭을 반대하는 결심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이 ‘중영 공동성명’을 빌미로 홍콩 사무를 간섭하는 것에 결연히 반대한다. 공동성명의 핵심은 중국이 홍콩에 대한 주권 행사를 회복한다는 것이다. 1997년 7월1일 홍콩이 중국에 반환됨에 따라 미국, 영국을 포함한 외국은 중국 홍콩에 대한 주권이나 통치권, 감독권이 없다”고 재천명했다.

대변인은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홍콩 사무는 순전히 중국 내정에 속한다. 미국은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대한 모든 방식의 간섭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강력하게 반격하겠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