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유은혜 한국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각 대학은 코로나19의 예방·통제 업무를 잘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한국 대학에 등록한 중국인 학생도 우리 학생이고, 정부와 대학의 보호조치를 받는 대상이라며 중국인 학생들을 과도하게 혐오하는 시선이 적어지도록 더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당일 전했다.

당일 오전, 유 부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17개 시·도 단체장과 영상회의를 열고 중국 입국 유학생 지원·관리대책을 논의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대 7만 여명에 달하는 중국 유학생이 이달 차례로 입국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교육부는 중국 입국 유학생을 최대한 대학 기숙사에 수용하되 기숙사에 들어가지 않거나 못한 유학생은 지자체 소유 시설에 입소시키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일부 지역은 기숙사가 부족해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들을 위한 별도 공간이 펼요하다. 현재 대학별로 필요 시설을 파악 중"이라며 "지자체가 보유한 숙박 가능 시설을 유학생 보호 시설로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 교육부는 또 지자체와 대학에 지자체, 대학, 의료기관, 보건당국이 참여하는 '직통회선(핫라인)' 구축도 요청했다. 지자체가 유학생 대응 체계를 꾸리면 지역 의료원·보건소는 유학생 건강 상태 진단 및 의료 자문을 제공하게 되며, 지자체는 대학 안팎에 방역을 지원하게 된다.

또 유 부총리는 앞서 입국한 중국 유학생들을 2주 동안 관찰했는데 별 문제가 없다며 "향후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 학생·교직원은 14일 동안 등교 중지 및 외출 자체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한국은 중국을 도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은 우리의 최대 인적 교류국이자 최대 교역국"이라며 "중국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으로 연결된다. 한국은 이웃 국가로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근년, 중한 양국 간의 대학 교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한국교육개발원이 공개한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4월을 기준으로 한국 대학들이 보유한 중국 유학생은 7만 명 정도로 전체 외국 유학생의 43.3%를 차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