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9일, 방문객이 선양(瀋陽) 항미원조(抗美援朝)열사기념관을 참관하고 있다.

최근, 선양 항미원조열사기념관은 송환된 인민지원군 열사 유품 372점을 최초로 전시했다. 2014년 이후, 한국은 인민지원군 열사의 유해를 6차례에 걸쳐 중국에 인도하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송환된 599구의 유해는 조국으로 돌아와 선양 항미원조열사능원에 안치됐다. 이번에 전시된 유품들은 명확하게 식별 가능한 열사 24명의 유품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