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리커창(李克強) 중국 국무원 총리가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신임 집행위원장과 전화통화를 했다.

리 총리는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오늘날 중국-유럽연합의 관계발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중국과 유럽은 상호 주요 협력파트너로서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확고히 지켜야 한다"면서 "중국 측은 시종일관 유럽의 일체화 프로세스를 지지해 왔으며 중국과 EU 양측이 폭넓은 공동이익에 주안점을 두고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며 전방위적 협력을 심화하는 것은 중국과 EU 뿐만 아니라 세계에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리 총리는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개발 도상국으로서 현대화 실현까지 먼 길을 걸어가야 한다"면서 "우리는 '파리협정'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이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데 보다 더 큰 노력을 기울이며 공업화·도시화·농업협대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환경 개선을 지속 추진할 것이고 EU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끝으로 리 총리는EU신임 집행위원장이 내년 중국에서 열리는 제22차 중국-유럽연합 정상회의에 참석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EU 신임 집행위원장 취임 당일, 리 총리와의 전화통화는 유럽이 중국과의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내년은 유럽-중국 관계발전에 이정표적 의미를 가지고 있는 만큼 양측은 일련의 고위급 왕래를 가질 계획이다. 내년 중국에서 개최되는 제22차 유럽연합-중국 정상회의 참석을 기대하고 있고 유럽-중국은 지속가능한 발전, 투자협정 협상 등과 관련해 폭넓은 공동이익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기 EU 집행위원회는 기후변화 대응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할 것이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기울인 중국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중국과 기후변화 대응, 세계무역기구 개혁 등 문제에서 협력을 강화해 유럽-중국 관계의 지속적 발전을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