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사태의 여파로 국경절 연휴에 홍콩을 찾은 관광객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홍콩을 방문한 중국 본토 관광객은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56% 급감했다. 홍콩의 많은 업종은 파리만 날리는 곳이 허다했고, 매출이 큰 폭으로 곤두박질쳤다. 예년에 홍콩 바이어와 관광객에게 인기를 누렸던 국경절 황금연휴는 극심한 한파가 몰아닥치는 ‘혹한기’로 바뀌었다.

홍콩 입국처의 데이터에 따르면 9월29일부터 10월6일까지 홍콩을 방문한 관광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나 줄어든 264만 명에 그쳐 급격히 감소한 양상을 보였다. 홍콩특구 입법회 관광계 야오쓰룽(姚思榮) 의원은 “입국객 중 중국 본토 관광객은 56.2% 감소한 60만5천 명에 그쳤고, 많은 업종의 매출이 50~60% 이상 미끄러졌다”고 말했다.

그는 “본토 관광객은 홍콩의 쥬얼리 샵이나 사치품 브랜드 매장에 상당한 수익을 안겨주었지만 올해는 폭도가 골든위크 전체를 파괴했다”면서 “완차이, 몽콕, 코즈웨이베이 등 관광 번화가에서 충돌이 자주 발생하면서 사치품 브랜드 매장과 쥬얼리 샵의 매출이 60% 급락했다”고 지적했다.

쇼핑 메카로 꼽히는 코즈웨이베이 소고(SOGO) 백화점 일대는 평상시 휴일이나 기념일이 아닌 날에도 인파로 북적이지만 올해 국경절 연휴에는 많은 매장에 고객이 대폭 감소했고, 들어가 문의하는 사람이 없는 매장도 수두룩했다.

국경절 연휴 기간 중국 본토 여행객이 중요한 수입원으로 꼽히는 화장품 매장은 국경절 기간 ‘한파’를 견뎌야 했다. 일부 화장품 매장이 80% 가격 할인을 단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들어와서 쇼핑하는 고객이 없었다. 점원은 “어떻게 작년과 비교하겠나? 올해 국경절 연휴 손님과 매출이 반토막났다”고 탄식했다. 허사오중(何紹忠) 홍콩 화장품 동종업계 협회장은 “화장품 판매액이 7월에 16%, 8월에 30% 감소했다면서 데이터가 너무 절망적이라 계산조차 하기 싫다”고 말했다.

린웨이민(林偉民) HKGCPL 이사장은 “관광업은 홍콩의 발전에 특히 중요하다”면서 “요즘 약국의 매출이 70% 감소하면서 많은 약국이 도산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고 말했다. 그는 또 “폭도가 홍콩 지하철 등 교통수단을 훼손해 외출이 불편해지면서 장사를 하기가 무척 어려워졌다”고 한탄했다.

관광객 감소가 호텔업에 엄청난 타격을 입히면서 번화가 호텔의 투숙률이 20%에 그치고 있다. 야오쓰룽 의원은 “최근 호텔 투숙률은 전반적으로 50%에 불과하다. 폭력 충돌 핵심지역 안의 호텔은 투숙률이 20% 밖에 되지 않는다”며 “과거 투숙률이 95%가 넘거나 객실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였던 때와 비교하면 정말 천양지차”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호텔은 1박에 2000홍콩달러였던 숙박료를 600홍콩달러로 내렸다. 적자를 보더라도 투숙률을 높이기 위해 내린 결단인데 이를 통해 호텔업의 암담한 상황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추이딩방(崔定邦) 홍콩관광촉진회 제너럴디렉터는 “작년 국경절 연휴 기간 하루 약 200개의 본토 여행단이 왔는데 올해는 하루 10여 개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연간 관광객 수가 급락할 것이다.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의 관광업 상황도 낙관할 수 없다”고 내다봤다.

그는 또 “아직까지는 업계가 감원을 자제하고 있지만 사회 사태가 어느 정도로 번지면 감원 열풍이 불지는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폭력 사태의 여파로 홍콩의 대부분 관광업 종사자들이 업무를 중단한 상태이고, 일부 가이드는 이미 이직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