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권정근 조선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한미연합훈련 중단 전에 북남 접촉은 어렵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당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권 국장은 남측은 북측의 상용무기개발시험을 놓고 군사적 긴장 격화니, 중단 촉구니 뭐니 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다면서 침략적 성격을 가진 한미연합훈련을 진행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10일, 신무기의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7월 하순 이후, 조선은 수차례 발사체를 발사했다. 한국 측은 이런 행보는 반도의 기장완화 정세에 이롭지 않다며 해당 행위의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지난 5일, 한미는 2019년 하반기 연합군사훈련을 시작했다. 지난 6일, 조선 외무성 관계자는 한미연합훈련은 싱가포르공동성명, 판문점선언, 9월평양공동선언 등에 대한 노골적 무시와 공공연한 위반이라며 한미는 조선이 대응조치들을 취하도록 떠민 책임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